생태탐방-대덕산ㆍ금대봉 야생화군락지

소개

이 곳의 봄은 말 그대로 천상화원을 이룬다.

환경부는 1993년 보호지역 지정에 앞서 전문학자들로 조사단을 구성,  2년에 걸쳐 종합적인 자연자원조사를 벌였다.   당시 환경부는 금대봉 대신에 고한쪽의 대성초등학교 이름을 따 대성산이라는 이름을 썼는데,  지역주민들이 이 부근에 대성산이라 부르는 산이 없다며 항의하여 대성산을 금대봉으로 고쳐 불려 졌다.

조사기간 중 한국특산식물 15종류와 16종류의 희귀식물이 자생하고 있으며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조류인 참매, 새매, 검독수리 등이 발견되었다.   고한쪽의 두문동 계곡에서는 도마뱀,  한소리 계곡에서는 도롱뇽,  창죽계곡에서 꼬리치레도롱뇽의 집단서식지가 발견되었다.   또한 곤충류 중 한국미기록종 13종이 발견되었다.

자연환경

이 지역은 해발 1,346m로 동쪽은 매봉산(1,303m),  남쪽은 함백산(1,573m), 북쪽은 대덕산(1,307m)으로 둘러싸인 백두대간의 산악지대로서 중생대 백악기말 이래 주로 신생대 제3기에 걸쳐 형성된 경동지형을 이룬다.   이지역의 기후를 살펴보면 백두대간이 동서로 분수령을 이루고 남으로 뻗어 있어 겨울에는 한랭건조하고 여름에는 온난다습한 해양성기후를 보인다.   강수량은 평균적 1,300mm안팎이며,  샛바람의 영향으로 집중폭우가 쏟아지는 경우가 많다.   주변의 인구동태는 폐광으로 인해 감소 추세에 있다.

사회환경

한강과 낙동강의 발원지인 검룡소와 용소,  제당굼샘을 안고 있는 의미 깊은 산이다.   금대란 말은 『검대』로 신이 사는 곳이란 뜻이다.   또한 금이 많다고 하여 금대라고 한다고 하여 산 속 여러 곳에 금구뎅이가 있다.   그러나 어느 곳도 확실히 금줄을 잡지 못하였는데 그것은 이 산의 이름이 금대이니 금이 있을 것이란 막연한 생각에서 금꾼들이 몰려들지 않았나 한다.   대덕산은 산 정상 부근에 천연초지를 이루고 있다.   산 정상에 고려 유신이 세운 사직단이 있었다는 전설이 있다.   산위가 평평하여 수십만 평에 달하므로 큰 덕이라 하였고 한자 표기로 대덕산이라 하였다고 한다.   산중에 비학상천형국의 명당이 있다고 한다.

생태계현황
  • 식물류 : 학계에 처음 보고된 대성쓴풀을 비롯한 1천여종
  • 조   류 :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참매, 새매, 검독수리 등 53종
  • 포유류 : 천연기념물 하늘다람쥐를 비롯 대륙목도리담비, 오소리, 고라니, 청솔모 등
  • 양서류 : 꼬리치레도롱뇽, 무당개구리, 아므르장지뱀, 유혈목이 등 15종
  • 곤충류 : 한국미기록종 방패벌레, 그림날개나방, 꽃등에, 꽃파리, 맵시벌 등 107종
 

 

등산코스

싸리재 ▶ 금대봉 ▶ 분주령 ▶ 대덕산 ▶ 분주밭골 ▶ 검룡소 ▶ 검룡소주차장(4시간30분소요)
※고목나무샘을 거쳐 능선을 약간 횡단하여 능선으로 올라붙은후 금대봉정상에서.등산로로 들어서서 두문동재를 향해야 한다.

싸리재 ▶ 두번째 헬기장(20분) ▶ 임도를 버리고 백두대간 표지기를 따라 정상으로 오름 ▶능선을 따라 10여 분을 더 가면 두문동재에 이름(임도 끝) ▶ 고목나무샘 ▶ 분주령 ▶ 대덕산 ▶ 살개목 ▶ 멍우바우골 ▶ 안창죽

교통편
버스이용시
시외버스터미널 ▶ 두문동재 터널 앞 ▶ 구 도로(도보) ▶ 문동재(30분)
시외버스터미널 ▶ 하장,임계방면 ▶ 검룡소 입구(창죽) ▶ 안창죽(도보) ▶ 검룡소(1시간 20분)
자가용이용시
황지교사거리(시내) ▶ 화전삼거리(삼수동사무소 앞) ▶ 두문동재 터널 앞(좌회전) ▶ 구 도로 ▶ 두문동재(30분)
황지교사거리(시내) ▶ 화전삼거리(삼수동사무소 앞) ▶ 하장,임계방면 ▶ 검룡소 (40분 소요)